아이디 :
비밀번호 :
 AUTO

Intro

|

공지사항 | 동아리 소개 | 가입/구성 | 회칙 | 연혁 | Possible song

My Possible

|

나눔일기 | 졸업생모임 | 앨범 | 주소록 | 기념동영상 | 등업신청

Education

|

제 1 강의실 | 제 2 강의실 | 온라인강좌 | 길드게시판 | 북마크 | Writing

Digitainment

|

메신저 | 문학 | 멤버홈 | 기수별카페 | Military add. | 족보자료실 | Job ad.

Management

|

회장단파일 | 회계란 | Fund | 토론방 | 건의함 | 설문조사

 


제목: “해외서 일하며 여행 하려다 출발도 못하고 돈만 날렸다” (펌)
이름: 전다니


등록일: 2003-02-15 10:19
조회수: 993


《미국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여행과 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워크 앤드 트래블(단기취업 및 여행) 프로그램에 참가했다가 피해를 보는 대학생들이 잇따르고 있다. 출발이 장기간 지연되는 것은 물론 프로그램이 취소돼도 환불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
올해 대학 졸업반인 전모씨(27)는 워크 앤드 트래블에 지원했다가 낭패를 당했다. 지난해 8월 출국할 계획이었지만 송출업체인 I사측이 “취업할 직장이 잡히지 않았다”며 차일피일 출발을 미룬 것. 무려 6개월을 기다렸지만 끝내 출국은 무산됐다. 게다가 업체측은 참가비 300만원조차 환불해주지 않았다. 전씨는 최근 법원에 이 업체를 상대로 참가비 반환 청구소송을 냈다.

대학생 박모씨(22·여)도 지난해 7월 G송출업체와 계약을 하고 11월경 떠날 계획이었으나 결국 출발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휴학한 한 학기 내내 할 일 없이 지내야 했다.
피해자들 중 50여명은 지난해 말 인터넷 포털사이트 ‘다음’에 ‘취소·환불자 모임’을 만들어 불량 송출업체들을 성토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에서 주관해 1999년부터 국내에 도입된 이 프로그램은 대학생들이 미국 내 놀이공원이나 호텔, 국립공원, 리조트 등지에서 4∼5개월간 아르바이트를 하며 1개월간 여행도 할 수 있도록 한 것.

200만∼300만원의 참가비를 내면 미국 직장에서 월 100만∼120만원의 돈을 받을 수 있는 데다 영어까지 배울 수 있어 최근 지원자가 늘고 있는 추세다. 지난해 이 프로그램에 지원한 학생은 1500여명. 올해는 2500여명이 지원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영세한 송출업체=현재 노동부에 등록된 26개 해외송출업체 중 워크 앤드 트래블을 전문으로 하는 업체는 7개 정도. 여기에 무등록 업체까지 포함하면 20여개가 영업 중이다.

송출업체들은 미국 현지 고용주와 계약을 하고 학생들을 보내지만 대부분의 영세업체들은 현지 고용시장 상황을 파악하지 못해 미국측 대리업체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 따라서 고용주가 대리업체와의 계약을 파기할 경우 송출업체는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다.

특히 2001년 9·11테러 이후 미국 경기가 악화되면서 고용주들이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하는 일도 빈번해지고 있다. 계약이 파기될 경우 다른 고용주와 접촉해 ‘길’을 터야 하지만 현지 대리업체에 의존하다 보니 송출업체들은 무작정 출발을 연기하고 있는 게 현실.

▽허술한 관리 감독=송출업 등록 요건이 개인사업자인 경우 납입자본금 제한이 없고(법인은 5000만원) 10평 이상의 사무실과 5000만원의 보증보험에만 가입하면 되는 등 너무 느슨한 것이 부작용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지적된다.

주무 부처인 노동부는 분기에 한 번씩 송출한 프로그램 참가자들의 취업장소, 근로시간, 직종 등에 대해 실사하고 있지만 형식적이어서 피해 사례를 파악하지도 못하고 있다.

[동아일보]



*** 다들 조심하셔야겠어여...저두 이거 함 해볼라했는뎅...겁나네여~ ㅠ.ㅠ

(전다니) 님의 소개글이 없네요.

정보수정에서 작성해주세요.

소개글은 간단한 태그도 가능
전다니 [앨범보기]  [쇼핑하기]
  -목록보기  
류승훈(28기)
www.intern21.org 에 문의하면 됩니다.. 주로 피해를 보는곳은 서울쪽 업체이며 부산의 경우 인턴21은 확실히 보장된 경우외엔 한명이라도 더 끌어 돈받아챙기려는 속물근성 보이지 않습니다. 사장님이 저랑 친하니하고싶은 사람은 저한테 문의하세요..
2003-03-16
17:10:48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번호 Category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79
 제상원
 6.30 Click on the Morning Headlines  1 2003-06-30 0 992
-80
 조영훈
 6/27 Morning Headlines  1 2003-06-27 0 1280
-81
 제상원
 6.26 headlines from Morning Special  4 2003-06-26 0 1296
-82
 제상원
 6.23 Headline from koreaherald and Morning Special  7 2003-06-23 0 1065
-83
 신현석
 한국타이이어주관 제5기 Freshman Ecodemia (1학년only)  3 2003-06-16 0 1206
-84
 신현석
 한글 이력서 작성법 2003-06-16 0 1075
-85
 신현석
 제 2회 교보생명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참가신청!! 2003-06-16 0 1018
-86
 제상원
 경력관리 제언 3  1 2003-05-24 0 1057
-87
 제상원
 2003 국제 청소년 캠프 2003-05-21 0 1035
-88
 제상원
 볼보건설기계코리아. 올해 여름 인턴쉽 기계공학과 대상(졸업예정자) 2003-05-21 0 1066
-89
 제상원
 인턴쉽(다음, HSBC) 2003-05-21 0 1029
-90
 신현석
 창업지원단 벤처창업현장연수프로그램 참가 학생 모집  1 2003-03-20 0 1059
-91
 류승훈
 미국내 여러방송사 실시간으로 볼수있는 사이트 - 초강추 2003-03-16 0 965
-92
 제상원
 헤드헌터를 활용하자 펀글임다.. 2003-02-27 0 1285
-93
 제상원
 경력관리를 위한 제언 2. (대학생의 기본에 대하여)  4 2003-02-23 0 1060
-94
 제상원
 부산대학생들의 경력관리를 위한 제언 1 2003-02-18 0 1075
-95
 제상원
 벨소리 디자이너라는 직업. 2003-02-17 0 969
 전다니
 “해외서 일하며 여행 하려다 출발도 못하고 돈만 날렸다” (펌)  1 2003-02-15 0 993
-97
 제상원
 연봉제에 관한 글... 펀글임다. 2003-02-13 0 1114
-98
 제상원
 취업하기전에... 펀글 2003-02-13 0 104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 

정식 명칭 : 부산대학교 시사영어연구회 the POSSIBLE club
주소 : 부산광역시 금정구 장전동 산 30번지 부산대학교 학생회관 317호 THE POSSIBLE CLUB
메일 : possible@possible.co.kr (☎ 82-51-510-1922 / 내선: 317)

        |
        |

Web Masters..
33rd 이영인  34th 배효원  34th 최하혁 35th 김동욱
36th 이재승  37th 이상민  39th 김병화 41st 여재열

 

부산대학교 시사영어연구회 -the Possible club-